‘완벽한 타인’ 조진웅 “보는 동시에 소화하고 공감할 수 있는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진웅이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진웅이 올해 영화 ‘독전’ ‘공작’에 이어 ‘완벽한 타인’을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조진웅은 ‘완벽한 타인’에서 성형외과 의사로, 고향 친구 모임의 주최자 석호로 분했다. 그는 올해 ‘독전’ ‘공작’에 이어 세 번째 영화를 선보였다. 조진웅은 “흥행 성적보다 영화가 완성돼 관객을 만난다는 자체가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완벽한 타인’은 앞서 두 영화와는 또 다른 종류의 이야기여서 소개의 의미도 남다르다. 두 영화는 보고 소화시키는 데 시간이 걸렸다면 이 영화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공감됐다”고 자신했다.

‘완벽한 타인’은 40년 지기 고향 친구들이 커플 모임을 하는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메시지를 모두 공개하는 게임을 벌이는 이야기.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