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방탄소년단으로 조선 공부 “팀명과 민화 공통점 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IDOL’ 뮤직비디오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과 조선시대 대중문화의 공통점이 공개됐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경주대 문화재학과 정병모 교수가 ‘민화는 사람 사는 이야기다’를 주제로 학생들과 문답을 나눈다. 정병모 교수는 前 한국민화학회 회장이자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을 거친 민화 전문가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정 교수는 이날 강연의 주제에 대한 힌트를 주기 위해 방탄소년단의 ‘아이돌(IDOL)’ 뮤직비디오를 보여줬다. 학생들이 뮤직비디오에 흠뻑 빠져든 가운데 정 교수는 “영상에 열대 사바나 초원, 북청 사자놀이, 한국 전통 양식을 보여주는 화려한 배경이 나오고 있다. 이 이미지들이 조선 시대 민화의 주요한 소재였다”고 말해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정 교수는 “사회적 편견의 총알을 막아내겠다는 ‘방탄소년단’ 이름의 의미가 민화와 공통점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정 교수는 “민화는 조선 시대의 대중문화였다”며 민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오상진은 “민화라는 용어는 많이 들어봤지만 정확한 정의가 궁금하다”고 물었다. 정 교수는 우리가 쉽게 구분하기 어려운 민화, 궁중회화, 문인화의 차이점을 설명하며 조선 시대의 ‘3대 회화’를 설명했다.

‘차이나는 클라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