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5회 대종상 영화제, 22일 TV조선서 1·2부 생중계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사진제공=제이지스타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된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6일 “대종상 영화제가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된다”며 “1부는 오는 22일 오후 6시 50분부터, 2부는 7시 50분부터 방송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종상 영화제는 지난 8월 15일부터 9월 17일까지 예심을, 9월 21일부터 10월 17일까지 본심을 심사했다.

최우수작품상 후보에는 영화 ‘공작’ ‘남한산성’ ‘버닝’ ‘신과함께-인과 연’ ‘1987’이 올랐다.  ‘공작’ 윤종빈 감독과, ‘남한산성’ 황동혁 감독, ‘버닝’ 이창동 감독, ‘신과함께-인과 연’ 김용화 감독, ‘1987’ 장준환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됐고, 김윤석, 유아인, 이병헌, 이성민, 황정민, 조진웅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김다미, 김태리, 김해숙, 나문희, 이솜은 여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 신인남우상, 신인여우상, 신인감독상, 시나리오상, 음악상, 편집상, 조명상, 의상상, 미술상, 촬영상, 기술상, 기획상, 특별상 부문의 시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는 신현준과 김규리가 진행을 맡는다. 이준익 감독과 한재림 감독, 엄태화 감독, 설경구, 최희서, 배성우, 김소진, 박서준 등 전년도 수상자가 전원 참석한다.

대종상 영화제는 22일 오후 7시에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