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염정아 “좋은 배우들과 연기 시너지 기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염정아,완벽한 타인

배우 염정아가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염정아가 영화 ‘완벽한 타인’에 연기에 주안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염정아는 ‘완벽한 타인’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대본이 기발했다”며 “좋은 배우들과 연기했을 때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 기대했다”고 밝혔다.

염정아는 태수의 아내이자 문학에 빠진 가정주부 수현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시대의 전업주부를 대표하는 역할이다. 누구나 수현 같은 삶을 살 수 있다”며 “가장 평범한 여자를 연기하는 한다고 생각했다. 또 극 중 다른 친구들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완벽한 타인’은 40년 지기 고향 친구들이 커플 모임을 하는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메시지를 모두 공개하는 게임을 벌이는 이야기.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