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김의성 “‘미치광이 왕’ 이조, 이완익과 다르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창궐’ 김의성/ 사진제공=NEW

연기파 배우 김의성이 영화 ‘창궐’에서 미치광이 왕 ‘이조’를 맡아 뜨거운 활약을 예고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김의성은 30년간 갈고 닦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명실상부 대표 명품 배우로 사랑 받고 있다.

김의성은 ‘관상'(2013)의 한명회, ‘암살'(2015)의 친일파 집사, ‘검은 사제들'(2015)의 학장신부, ‘내부자들'(2015)의 편집국장, ‘부산행'(2016)의 이기적인 샐러리맨, ‘강철비'(2017)의 사명감 넘치는 대통령까지 다채로운 역할을 통해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2018)에서 친일파 ‘이완익’으로 악역의 면모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관심을 받았다. 새 영화 ‘창궐’에서는 이조 역을 맡아 또 한번 연기력을 증명할 예정이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담은 액션블록버스터. 김의성은 미치광이 왕 이조를 맡아 허울뿐인 왕좌와 권력에 눈이 먼 인물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조’는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에게 골치 아픈 정사를 맡긴 채 애첩의 치마폭에 갇혀버린 인물로, 궁 안의 모든 사람을 역도로 의심한다. 김의성은 이러한 이조를 왕으로서의 카리스마와 광기 어린 모습을 동시에 지닌 입체적인 캐릭터로 표현해 극의 무게와 긴장감을 한층 높였다는 후문.

김의성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가슴이 뛰었고, 제 몫을 다하고자 최선을 다했다. ‘이완익’과 달리 이조는 조금 더 복잡하고, 여러 겹의 결이 살아온 세월만큼 켜켜이 쌓인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리어왕’같은 인물의 한 모습을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연기력이 워낙 출중하신 분이라 특별한 요청을 하지 않았다. ‘이조’만의 악한 모습이 잘 표현될 것이라 믿었다”고 전해 김의성이 구현해낸 미치광이 왕 이조의 모습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김의성의 심도 깊은 연기와 독보적인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