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트’ 연우진, 퇴마사 변신 “라틴어 구마 기도문…열심히 공부 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새 오리지널 ‘프리스트’의 연우진/사진제공=OCN

부드러운 남자 연우진이 OCN 새 오리지널 ‘프리스트’에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오는 11월 17일 처음 방송되는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른바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라는 설명이다. 여기서 연우진은 신념을 지키는 엑소시스트 오수민 역을 맡는다.

연우진은 “기본적인 드라마의 구성이 굉장히 치밀하게 그려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차기작으로 ‘프리스트’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엑소시즘과 메디컬이라는 소재를 아우르는 인간의 의지와 신념에 대한 이야기의 그의 시선을 붙잡았다고 한다.

이어 그는 “오수민은 사제답게 인생의 답은 천주에 있다고 생각하며, 그 어떤 악마 앞에서도 주눅 들거나 위축되지 않는 패기 넘치는 인물”이라며 “동적인 느낌의 캐릭터라 수민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연우진은 오수민을 연기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엑소시즘 씬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유창한 라틴어로 구마 기도문을 읊는 연우진의 모습이 담겼다. 

이 장면과 관련 연우진은 “예전에 몽골어로 연기한 경험이 있는데, 이후 외국어 연기에 대한 즐거움과 호기심이 생겼다. 개인적으로 라틴어는 생소하고 어렵지만, 많은 동영상을 참고하며 공부하고 있다”며 꼼꼼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리스트’는 영화 ‘국가대표2’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문만세 작가가 집필한다. 여기에 연출, 촬영, 조명, 음악, 미술, VFX, 안무 등을 꽉 채우는 충무로 제작진들이 만나 영화를 뛰어넘는 비주얼과 스케일을 예고하고 있다.

‘프리스트’’는 ‘플레이어’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