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서영희X손나은, 호러퀸과 호러돌의 만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여곡생’/ 사진제공=(주)스마일이엔티

레전드 공포 영화 ‘여곡성’이 오는 11월 8일 개봉을 확정한 가운데, 호러퀸 서영희와 호러돌 손나은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가문의 은밀한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 역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배우 서영희가 맡았다.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마돈나’ 등 공포, 스릴러 장르는 물론 ‘탐정’ 시리즈 등 다채로운 장르에서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사로잡으며 관객들을 매료시킨 서영희가 ‘여곡성’을 통해 다시 한번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서영희는 “리메이크작이기에 더 부담도 되지만, 또 다른 신씨 부인을 만들어 낼 수 있기에 새로운 재미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그룹 에이핑크의 멤버이자 스타일 아이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손나은이 의문의 집에 발을 들이게 된 옥분 역을 맡아 기대감을 높인다.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공포 영화를 선택한 손나은은 “공포 장르에 도전하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꼭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손나은은 의심스러운 집으로 발을 들이게 되고, 점차 주체적으로 자신의 욕망을 드러내며 변화하는 옥분 캐릭터를 섬세한 표정 연기로 완성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선보이며 차세대 충무로 호러퀸 자리를 예약했다.

연기파 배우 서영희와 차세대 호러퀸으로 도전장을 내민 손나은의 만남, 이들이 선보일 폭발적인 시너지는 ‘여곡성’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