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부모님 ‘극과 극’ 요리 대결 한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의 시부모님/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TV CHOSUN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의 시부모님이 ‘극과 극’ 중국 요리 대결 한판을 벌인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지난 9일 방송된 ‘아내의 맛’ 18회분에서 중국 시부모님의 한국 관광을 위해 차이나타운에 방문했다. 차이나타운을 둘러보는 중국 시부모님에게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몰려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진풍경이 펼쳐진 데 이어, 유명한 짜장면 집을 찾아 생애 첫 한국식 짜장면을 맛보며 ‘역대급 먹방’을 선보이는 시부모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16일 방송될 19회분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중국 부모님이 아들과 며느리를 위해 요리 실력을 발휘하며 ‘극과 극’ 중국 요리 퍼레이드를 펼친다. 식성도, 요리 스타일도 180도 다른, 미식가 시아버지와 대식가 시어머니가 각자의 방식으로 요리 대결을 선보이는 것.

평소에도 요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던 시아버지는 식재료 준비부터 요리과정까지 모두 꼼꼼하게 체크했다. 제주도 결혼식에서 선보였던 2% 부족했던 고구마 맛탕의 설욕을 벗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기계로 뽑아낸 듯한 시아버지의 극세사 도절면은 지켜보던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시아버지에게 한 수 배워보려 도절면 도전에 나선 함소원은 도절면 반죽에 구멍이 숭숭 나 있는 모습으로 시부모님을 폭소케 했다. 완벽한 도절면을 선보인 시아버지는 의외로 산낙지 앞에서 쩔쩔 매는 약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맨손으로 붕어 비늘을 손질하는 대담한 요리법을 선보였던 시어머니는 바로 그 포스로 살아있는 장어 요리를 시작했다. 시어머니가 능숙하게 장어를 손질하며 화려함이 압권인 중국 보양식 장어 요리를 선보였다. 과연 시부모님이 만든 중국 국수 요리와 장어요리는 어떤 맛일까.

음식을 먹으며 한껏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족 식사 현장에서는 달라도 너무 다른 중국 시부모님의 연애 시절 스토리와 시어머니가 시아버지에게 반한 이유가 첫 공개된다. 더욱이 시아버지는 시어머니 몰래 준비해둔 장미 꽃다발과 사랑의 편지로 속마음을 전하며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갑자기 로맨틱한 식사 현장이 이내 부부싸움 현장으로 바뀌어버리면서, 장미 꽃다발과 사랑의 편지에 얽힌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함진 부부의 시부모님들은 이번 방송에서도 시트콤 케미를 선보인다”며 “며느리와 아들을 위해 중국 부모님들이 선보일 중국 요리는 어떤 맛일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 19회 방송은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