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이호원, 이주연 위협하는 정수교에 “입 함부로 놀리지 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마성의 기쁨’/사진제공=MBN∙드라맥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악의 축’이라 불리는 극 중 김범수 대표(정수교)가 이번에는 이하임(이주연)에게 마수를 뻗는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마성의 기쁨’ 13회에서는 주기쁨(송하윤)을 위기로 몰아놓은 김범수 대표와 현 소속사의 간판 스타인 이하임이 대립한다.

이하임은 성기준(이호원)과의 관계가 돈독해지며 그의 소속사 스타 엔터 관계자와도 미팅을 갖는다. 이 모습을 보게 된 이하임의 현 소속사 제국 엔터 대표 김범수는 이하임을 거칠게 몰아붙이며 협박한다.

스쳐지나가려는 이하임의 손목을 낚아챈 김 대표는 살기 어린 눈으로 이하임에게 경고를 보낸다. 이하임은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이미 주기쁨에게 살인 누명을 씌워 나락으로 떨어뜨린 장본인인 김 대표가 그에게 어떤 해코지를 할 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

이 때 곁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성기준. 그는 두 사람의 사이를 가로막으며 “다신 내 여자한테 그 입 함부로 놀리지 마”라며 김 대표에게 역으로 경고를 보낸다. 과연 성기준이 김 대표로부터 이하임을 구해낼 수 있을지가 관전포인트다.

‘마성의 기쁨’ 관계자는 “궁지에 몰린 김 대표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발악을 하게 된다”며 “클라이맥스를 앞둔 ‘마성의 기쁨’의 변곡점이 되는 사건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을 향해 가는 ‘마성의 기쁨’은 네 남녀 주인공의 본격적인 러브라인과 함께 주기쁨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사건의 실마리가 풀려가며 자체 최고 시청률 2%가 넘으며 선방하고 있다.

‘마성의 기쁨’ 13회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