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육아 3년차, 제 안의 본질이 꿈틀거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박기영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메두사홀에서 열린 정규 8집 ‘리:플레이'(Re:p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가수 박기영이 “육아 3년 차, 제 안에 꿈틀거리고 있던 본질의 모습이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메두사홀에서 열린 정규 8집 ‘Re:Play'(이하 ‘리플레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리플레이’는 박기영이 8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으로, 데뷔 20주년에 발매되는 앨범이기도 하다.

박기영은 “최근 수년 간 제게 여러 가지 사건들이 일어나며 (음악 생활에) 굉장히 큰 공백이 생겼다. 뮤지션으로서의 삶이 중지됐다. 그래서 그 당시엔 제가 다시는 음악 활동을 못할 것 같든 마음이 굳게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음악하는 것처럼 육아에 집중했다. 마치 직업을 바꾼 것 같았다”며 “아이가 크고 저만의 시간이 생기자 제 안의 무언가가 꿈틀거렸고, 그 본질을 담은 앨범 ‘리플레이’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동안 음반 시장의 여러 동향도 살폈다”며 “이제는 들어주길 바라며 앨범을 내는 것이 아니라 어차피 다 듣지 못할 테니 정말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겠다란 생각으로 앨범을 낸다. 그런 생각으로 하나씩 작업한 결과물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박기영의 ‘리플레이’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