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은지원 “초심을 잃지 말고 비상하자는 마음으로 오프닝 무대 힘줬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젝스키스의 은지원(왼쪽부터), 이재진, 장수원, 김재덕이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젝스키스 2018 콘서트 [지금·여기·다시]’에서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가 초심으로 돌아가 댄스 무대를 펼쳤다.

젝스키스의  ‘젝스키스 2018 콘서트 [지금·여기·다시](SECHSKIES 2018 CONCERT [지금·여기·다시])’가 14일 오후 5시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날 젝스키스는 ‘약속된 운명’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플라잉 러브(Flying Love)’와 ‘무모한 사랑’을 연달아 불렀다.

은지원은 “굉장히 오랜만에 여러분과 콘서트를 하는 것 같다 20주년 함께 했지 않나. 근데 벌써 21주년이고 21주년도 거의 지나간다. 이렇게 함께 해주신 팬 여러분들 환영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생각이 깊은 분들 그 생각 접어두시고 함성 질러주셨으면 좋겠다. 터놓고 얘기하면 우리도 똑같은 것을 반복하는 걸 싫어한다. 어제 공연에 오신 분들 기억을 지우고 오늘 처음 본다는 마음으로 즐겨달라”며 “젝스키스 공연에 온 걸 환영한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우리가 쭉 해왔던 공연들은 차분한 오프닝이었다. 그런데 이번 공연의 타이틀이 ‘지금 다시 여기’다. 초심을 잃지 말고 비상하자는 마음으로 오프닝에 힘을 실어 봤다”며 “젝스키스가 댄스 그룹이다 보니까 잘하던 못 하던 댄스 공연으로 오프닝을 하자는 멤버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말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