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 각성한 ‘장화사’…사형수→변호사로 로펌 첫 출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나인룸’/사진제공= tvN

tvN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의 ‘장화사’ 김희선이 달라진다. 

‘나인룸’ 제작진은 14일 방송에 앞서 결의에 찬 김희선의 로펌 첫 출근길을 공개했다.

김희선은 ‘나인룸’에서 승소율 100% 변호사 을지해이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영혼이 바뀌는 캐릭터를 맡아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1인 2영혼 열연을 펼치고 있다. 나이는 물론 살아온 배경까지 180도 다른 극과 극의 캐릭터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김희선은 로펌 ‘담장’에 들어서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그녀의 달라진 스타일. 장화사로 영혼이 뒤바뀐 뒤 질끈 동여 맨 머리스타일과 편안하면서도 단아한 차림을 보였던 김희선이 딱 떨어지는 화려한 수트를 차려 입고있다.

특히 결의에 찬 김희선의 눈빛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김희선은 문을 나서기 전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잠시 이내 결심한 듯 당당한 걸음걸이와 당찬 눈빛으로 로펌에 들어서고 있어 그의 변화된 심경을 엿보게 한다. 매사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던 그가 눈빛부터 걸음걸이까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예고하고 있는 바, 김희선의 활약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지난 ‘나인룸’ 3회에서는 ‘장화사’ 김희선의 각성이 담겨 관심을 집중시켰다. 극 중 자신이 죽였다는 추영배(=기산, 이경영)가 기산 이름으로 버젓이 살아있다는 사실과 함께 장화사를 살인자로 내몰은 것 또한 그의 소행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것. 이후 충격에 휩싸인 장화사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장화사가 변호사 사직서를 불태우며 달라진 눈빛을 번뜩였다. 

‘나인룸’은 14일 오후 9시에 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