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타깃 운반책 된 정수정…위기 극복하고 다시 뭉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플레이어’/사진제공=OCN

OCN ‘플레이어’에서 송승헌, 이시언, 태원석이 정수정을 찾아 나선다. 14일 방송에서다. 과연 돈 그 이상이 걸린 이번 작전을 성공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플레이어’에서 팀의 든든한 드라이버 역할을 해오던 차아령(정수정). 지난 5회에서 하리에게 “돈이 그렇게 중요해요?”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아지트에서 떠나, 인질이 된 영지(박은우)를 구하기 위해 박현종(강신구) 사장의 운반책이 됐다. 이러한 내막을 모르는 하리(송승헌)는 박사장 차의 운전석에 앉아있는 아령을 발견하고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팀 플레이어 창설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은 이들이 다시 뭉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모님 없이 보육원에서 자라 음지의 길로 들어서려는 영지를 보고 자신과 비슷한 처지라고 생각해 안타까움을 느낀 아령. 영지에게 “내가 웬만하면 충고 안 하는데 딱 한 마디만 할게. 너 보육원으로 돌아가. 여긴 쓸모없으면 바로 버려지는 데야. 그러니까 괜한 환상 갖지 말고 기웃대지 마”라고 진심을 담아 조언했다. 하지만 영지는 보육원에 돌아가지 않았고, 과거 아령이 몸담았던 조직에 소속된 양태(연제욱)에게 인질로 붙잡혔다. 살려달라는 영지의 다급한 전화에 아령은 결국 어쩔 수 없이 양태가 요구하는 운반책 일을 맡게 됐다. 연락이 닿지 않는 아령을 제외하고 작전에 돌입한 팀 플레이어 3인. 하리는 돈을 쫓던 중 타깃 박사장의 돈을 운반하고 있는 아령을 목격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속에는 총을 든 보육원 원장(박선우)과 격투를 벌이는 하리, 차 안에서 심각한 얼굴을 하고 있는 병민, 진웅, 그리고 입가에는 피가 묻어 있고 흐트러진 모습으로 어딘가 묶여 있는 아령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영지가 과거 머물렀다던 보육원의 원장이 왜 총을 들고 하리와 대치하고 있는 것인지, 운반만 잘 마치면 될 줄 알았던 아령이 왜 엉망이 된 얼굴로 의문의 공간에 묶여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키운다.

드라마 관계자는 “14일 방송에서는 아령을 찾기 위한 플레이어 3인방의 분투기가 펼쳐진다. 이들이 서로의 사정을 알지 못한 채 오해의 상황에 놓여있는 가운데, 이 상황을 인식하고 다시 뭉쳐 작전을 성공 시킬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며 “아령을 찾기 위해서라도 베일에 싸인 사채업자 백선을 끝까지 쫓기로 결심한 하리의 활약도 펼쳐질 것”이라 귀띔했다.

‘플레이어’ 6회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