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골초아빠 걱정에 불안한 11살, ‘눈물’…친구들 놀림까지 감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안녕하세요’/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서 11살 소녀의 간절하고 애틋한 아빠사랑이 펼쳐진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흡연하는 아빠의 건강을 걱정하는 11살 소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소개될 사연인 ‘냄새 나는 고민’은 가족이 함께 생활하는 집 안과 화장실까지 장소와 상황을 불문하고 흡연하는 아빠의 건강을 걱정하는 11살 딸의 이야기다.  

담배연기를 맡을 때마다 숨이 막히고 눈물이 나서 죽을 것 같다는 고민주인공은 친구들로부터 “너한테 담배냄새 난다”는 놀림까지 받는다며 속상해했다.

심지어 이제는 옷에 밴 담배냄새를 못 맡을 정도가 되버렸다는 말에 출연진의 속이 터지는 가운데, 딸은 오히려 아빠 걱정만 하는 속 깊은 모습을 보여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아빠걱정에 눈물까지 터뜨린 딸의 애틋하고 간절한 마음에 스튜디오가 숙연해졌다 고 한다. 특히 타이거JK는 “아버지가 폐암으로 돌아가셨다”면서 흡연으로 인해 가족을 잃은 안타까운 경험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타이거JK는 자신도 “담배를 많이 피웠었다”며 심지어 아버지가 폐암에 걸리셨다는 얘기를 듣고도 “담배가 안 끊어지더라”며 심각한 담배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어 그는 지금은 완전히 담배를 끊게 됐다고 덧붙였다. 담배에서 벗어나게 만든 계기는 무엇일지, 또 고민주인공의 아버지가 타이거JK의 이야기를 듣고 담배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아직 11살인 딸이 아버지의 흡연에 극단적으로 괴로워하고 불안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안녕하세요’ 384회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