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X김재욱, 카메라 밖에서도 ‘끈끈한 브로케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손 the guest’/사진제공=OCN

OCN ‘손 the guest’에 출연하는 김동욱, 김재욱의 ‘카메라 밖 브로케미’가 공개됐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14일 현장에서도 케미가 넘치는 김동욱과 김재욱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다정하게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꽃미소부터 뜨거운 에너지까지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치명적인 호흡의 비결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각각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의 세계를 대변하는 윤화평(김동욱)과 최윤(김재욱)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절묘한 케미를 보여주는 두 사람의 연기는 ‘손 the guest’만의 세계관을 구축하는 주춧돌이다. 두 사람은 서로의 열정에 에너지를 받으며 시너지를 발산하고 있었다. 

김동욱은 “매 순간 함께 연기하는 것이 즐겁다. 열정적이고 뛰어난 집중력을 가진 좋은 동료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게 되고 에너지를 얻는다”고 밝혔다. 김재욱도 “영매인 화평이 감응하는 장면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스위치가 켜진 것처럼 다른 사람으로 변하는 연기를 볼 때 놀라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설명이 필요 없는 탁월한 연기력과 자신만의 특별한 색을 지닌 김동욱과 김재욱의 시너지는 가히 최고라고 말할 수 있다. 열정적인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며 “베일에 싸여있던 박일도의 정체가 조금씩 드러나며 김동욱과 김재욱의 브로케미도 더욱 끈끈해진다. 한층 강력해질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반환점을 돈 ‘손 the guest’는 현재 윤화평과 최윤, 강길영(정은채)이 박일도 추적의 고삐를 당기며 숨 가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강길영은 수소문 끝에 최초의 박일도 빙의자 이철용의 아들 이상철로부터 귀신이 되기 전 박일도를 본 적 있다는 증언을 얻었다. 또 최신부(윤종석)가 박일도가 아니라 하급령에 빙의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박일도의 행방이 안갯속에 빠진 가운데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가 ‘손’에 빙의돼 윤화평을 위협하며 긴장감이 최고조로 치달았다.

‘손 the guest’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