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오마이걸 유아, 복면가수 무대에 ♥︎고백 “내 마음을 훔쳐 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는 86대 가왕 ‘동막골소녀’에 대적하는 도전자들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14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8인의 복면 가수들이 저마다의 매력을 뽐낸 가운데 한 남성 복면 가수들의 듀엣 무대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들은 감미로우면서도 관능적인 목소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그중 넘치는 흥으로 무대를 즐긴 한 복면 가수에게 판정단은 “일상이 음악이다. 걸어 나오는데 발 뒤에서 음표들이 막 떨어지는 것 같다”며 열광했다. 특히 오마이걸 유아는 “섹시함으로 무대를 휘저어 놨다” “내 마음을 훔쳐 갔다”며 설레는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상대 복면 가수 역시 “단단함과 유연함을 모두 가지고 있다” “가창력을 떠나 목소리만으로 승부를 볼 수 있는 수준이다”라는 칭찬을 받은 실력자. 유아는 그에게도 “노래를 정말 잘 하지만 정체가 궁금해서 빨리 가면을 벗었으면 좋겠다”라며 자신의 아이러니한 마음을 표현해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현철과 윤상은 한국 가요를 열창한 한 복면 가수의 국적을 두고 ‘한국인이냐 외국인이냐’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기존 베테랑 판정단과 신선한 감각의 새로운 판정단 중 누가 추리에 승리할지도 관전포인트다.

‘복면가왕’은 14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