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언제 어디서든 ‘대본 열공’…빼곡한 메모 ‘눈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의 정인선/사진제공=씨제스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연출 박상훈 박상우, 극본 오지영)에 출연하는 정인선의 대본 삼매경 현장이 포착됐다.

연일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역으로 열연중인 정인선이 촬영현장 어디서든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14일 공개된 사진 속 정인선은 대본을 꼼꼼히 체크하고 감독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또한 메모가 빼곡한 대본은 그가 얼마나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거듭하고 있는 지를 보여준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정인선은 함께 출연중인 배우 소지섭(김본 역)과 준준남매 그리고 현장 스태프들 모두와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한다. ‘내 뒤에 테리우스’가 꾸준히 수목드라마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유를 알게 한다.

지난 방송에서 고애린은 김본의 진짜 정체에 대해 의심했다. 그에 대한 신뢰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앞으로 둘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이 모였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