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팬♥︎ 빛난 생애 첫 팬미팅…”배우 되지 않았다면 팬들 못 만났을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설경구 생애 첫 팬미팅/사진제공=씨제스

배우 설경구가 생애 첫 팬 미팅에서 뜨거운 150분을 보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설경구가 지난 13일 오후 6시 서울 YES24 LIVE HALL에서 열린 생애 첫 팬 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씨제스에 따르면 ‘최초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설경구의 팬미팅에는 당일 오전 일찍부터 공연장을 찾은 팬들이 팬 미팅 내내 뜨거운 환호와 함성으로 응원 했다. 설경구는 그간 팬들에게 받아온 사랑에 보답하고자 150분 동안 춤, 토크, 이벤트 등 특급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 공연 후 깜짝 하이터치를 제안하며 1000명의 팬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날 팬 미팅은 지난 9월 티켓 오픈 1분 만에 매진되는 등 행사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고(故)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부르며 무대에 등장한 설경구는 “팬 미팅 현장에 일찍 오시는 팬들이 많다고 들었다. 여러분들을 위해 따뜻한 차와 간식등을 준비했는데 맛있게 드셨는지 모르겠다. 팬미팅이라는 것이 쑥스럽고 여기까지 오는 데 큰 용기가 필요했다. 하지만 팬들을 위해 결심한 만큼 오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150분 내내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박경림의 진행으로 시작된 팬미팅에서 신조어로 근황 토크를 이어 나가기도 하고 ‘아는 경구’라는 코너에서는 자신만의 퀴즈를 만들어 팬들과 소통했다. 초성과 이모티콘으로 영화 제목을 맞추고 팬들의 질문에 정성껏 답했다. 팬들의 마음을 대변한 박경림의 여러가지 주문에도 최선을 다해 보답하고 데뷔 후 첫 즉석 댄스를, 집에서 직접 만들어 온 소스에 떡볶이를 만들어 선사하기도 했다.

게스트로 참여한 ‘불한당’의 변성현 감독과 배우 김남길의 등장도 눈에 띄었다. 두 사람 모두 ‘최초 지천명 아이돌’의 팬미팅 현장을 구경하러 왔다가 설경구의 요청으로 무대에 올랐다. 변성현 감독은 “처음에 팬미팅을 한다고 하셔서 너무 놀랐다. 좋은 선배고 내년에 크랭크인하는 ‘킹메이커’를 함께 준비중인데 이번에도 좋은 영화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남길은 “정말 기쁘고 멋지다. ‘공공의 적’과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만난 경구 선배는 정말 몰입도가 강하고 배우로서 귀감이 되는 분이다. 팬들과 행복한 모습에 나 또한 신이 난다”며 축하했다.

가장 뜨거웠던 순간은 설경구가 자필로 준비한 손 편지를 읽는 순간이었다. 설경구는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팬들을 못 만났을 것이다. 온 정성을 다해 사랑해주시는 팬들에게 항상 감사드린다. 팬들의 사랑으로 큰 용기를 얻는다. 이번 팬미팅을 통해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평생 기억될 시간이었다. 아주 많이 행복하고 감사하다” 고 진심을 전했다. 또한 오프닝 순서에서 팬들이 직접 만든 설경구의 모든 필모그래피가 담긴 특별 영상과 팬들이 직접 쓴 ‘내가 설경구를 좋아하는 이유’를 주제로 몇백개의 손글씨가 올라오자 눈시울을 붉히며 뜨겁게 감동했다.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영화 ‘불한당’을 보고 팬이 되었지만 인간 설경구를 응원하게 된 팬들의 마음이 진심으로 전해져서 저도 몇 번을 울컥 했다. 지금 이 자리에 선 설경구씨가 가장 행복한 건 지금이라고 말하는 지금 이순간이 그 자체로 감동이다”고 말했다.

공연 후 설경구는 팬들을 직접 배웅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입구에서 1000명의 팬들과 일일이 하이터치를 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팬들은 진심 어린 배우의 마음에 감동 받았고 그렇게 설경구의 생애 최초 팬 미팅은 끝났다.

설경구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불한당’을 통해 한국영화 사상 전례 없는 팬덤을 형성하며 ‘최초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영화 ‘불한당’은 설경구 연기 인생의 전환점이라 할 수 있는 작품으로, 두 남자의 의리와 배신을 그렸다. 설경구는 이 영화로 제54회 대종상 남우주연상,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올해의 남자배우상, 제38회 청룡영화제 인기상까지 휩쓸었다.

설경구는 현재 영화 ‘생일’ ‘우상’의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으로 영화 ‘퍼펙트맨’과 ‘킹메이커’ 촬영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