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병만 사부와 함께 ‘파일럿’ 변신…’조종대 컨트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집사부일체’/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멤버들이 파일럿으로 변신했다.

14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비행 조종사가 된 김병만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비행 조종사’를 꿈꾸는 사부 김병만이 매일같이 연습을 한다는 공항으로 향했다.

비행을 위해 파일럿 복장을 갖춰 입은 사부와 멤버들은 ‘제복핏’을 뽐내며 비행기에 탑승했다. 사부가 조종하는 비행기를 탄다는 생각에 난리 법석인 멤버들과 달리, 사부는 조종석에 앉아 침착하게 장비를 체크하고, 관제탑과 교신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사부의 조종 아래 비행기가 이륙하고, 하늘을 날자 멤버들은 “멋있다” “달라 보인다”며 감탄사를 쏟아냈다. 

이밖에도 부기장 자격으로 탑승하게 된 한 멤버는 직접 조종대를 컨트롤해 이륙할 기회를 가졌다. 이에 뒷좌석에 앉아있던 멤버들은 불안감(?)에 비행기가 착륙할 때까지 서로를 꼭 껴안고 떨어지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