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너밖에 없어”…’제3의 매력’ 이솜, 빙빙 돌리지 않는 ‘돌직구 ♥︎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방송 화면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에서 이솜이 사랑에 빠진 인물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는 이영재(이솜)와 온준영(서강준)의 사랑이 다시 위기를 맞는 내용이 방송된 가운데, 사소하지만 현실적인 영재의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공감 지수를 높였다.

영재는 자신에게 호감을 드러내는 최호철(민우혁)에게 “남자친구가 있다”며 정확히 선을 긋기도 하고, 토라진 준영에게는 “누가 들이대든 말든 난 너밖에 없어”라며 준영을 향한 사랑을 숨기지 않는 등 빙빙 둘러 표현하지 않는 돌직구 애정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호철과의 관계를 오해한 준영을 풀어주기 위해 주위에 조언을 구하기도 하고, 삼겹살을 사서 준영에 집에 찾아가 가족들과 어울리기도 했다.

이처럼 이솜은 남다른 연기로 이영재 역을 표현하고 있다. 순간순간 감정선에 맞게 살려내는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귀여운 눈웃음, 설렘을 안기는 보조개 미소와 애교 있는 말투까지 사랑에 빠진 인물의 그리고 있다.

‘제 3의 매력’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