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희 “‘미스터 션샤인’ 때 김태리에게 ‘아저씨’라고 실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남창희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한 실수를 공개해 모두를 웃게 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다.

남창희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양장점 직원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유진 초이 역의 이병헌, 고애신 역의 김태리와 호흡을 맞추는 장면도 많았다.

남창희는 “첫 촬영 날이었는데 울렁증이 나타났다. 김태리를 ‘애기씨’라고 불러야 하는데 연습 때 ‘아가씨’라고 했다. 이병헌이 ‘아가씨’는 김태리가 나온 영화”라며 긴장을 풀어줬다.

그는 이어 “나도 모르게 ‘아가씨’라고 나왔고, 이병헌이 잘 넘겨주려고 했는데 ‘잘 못하면 어쩌지?’라는 생각에 더 걱정됐다. 결국 촬영 때는 ‘아저씨’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행히 모두가 웃었고 잘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