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고수외전’ 글로벌 탑 셰프들, 요리 실력 발휘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

13일 오후 방송되는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에서는 국내 고수의 도움 없이 실력을 발휘하는 글로벌 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올리브 ‘한식대첩’의 스핀오프 형식으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다섯 명의 글로벌 탑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한식대첩’ 지난 시즌 동안 출연한 국내 고수들과 팀을 이뤄 각 지역의 한식을 배우며 한식을 만드는 것.

이날 방송에서 글로벌 탑 셰프들은 고수가 만든 일품 요리에서 영감을 얻어 자신만의 한식을 만든다. 지금까지 고수로부터 배운 조리법을 충실히 재현하거나 교대로 만들었다면, 이날부터는 글로벌 탑 셰프들이 자신들의 요리 실력을 발휘할 무대가 마련된 것이다. 글로벌 탑 셰프들의 손에서 재탄생할 한식이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탑 셰프들이 재해석한 한식을 맛본 뒤 놀라움 가득한 반응이 공개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입에 넣자마자 온몸에 소름이 쫙 돋았다”, “이렇게 상큼하고 세련된 맛은 처음 봤다”는 평가단의 한 줄 평이 눈길을 사로잡는 것. 백종원은 “점점 제자들의 한식 실력이 일취월장이다. 청출어람이 돼버렸다”며 글로벌 탑 셰프들이 재해석한 한식을 두고 진심 어린 감탄을 전해 이날 경연에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한식대첩-고수외전’ 첫 탈락팀이 나올 예정이다. 앞선 방송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강원도팀이 이번 경연에서 우승하지 못할 경우, 경연의 최하위팀과 탈락의 운명을 걸고 끝장전에 돌입한다. 과연 강원도팀의 세르히오가 이날 경연에서 우승을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즌1부터 ‘한식대첩’을 이끌어온 현돈 PD는 “이날 방송뿐만 아니라 앞으로 계속 한식에 영감을 얻어 제자들이 스스로 재해석한 음식이 나온다”며 “글로벌 탑 셰프들의 손에서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한식이 탄생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