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유이 걱정에 집 앞까지 ‘묘한 기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장우가 유이의 집으로 달려갔다. 아파서 결근한 유이가 걱정돼서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의 이야기다.

도란(유이)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을 찾아온 사채업자 때문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사기를 당한 양자(임예진)가 진 빚 때문이었다. 사채업자는 도란을 협박하면서 “엄마가 안 갚으면 네가 대신 갚아야 한다”고 했다.

이후 도란은 감기에 걸렸고, 회사에 출근하지 못했다. 대륙(이장우)은 도란이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출근을 못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걱정하기 시작했다. 그는 도란이 쓰러지진 않았을까, 집 주소를 찾아 한달음에 달려갔다.

대륙은 흥분한 채 도란의 집 문을 두드렸고, 초췌한 얼굴의 도란이 나왔다. 대륙은 안심했지만 걱정돼 찾아왔다는 말은 차마 하지 못한 채 “중요한 서류가 없다”는 말로 마음을 대신했다.

이후 대륙은 스스로도 자신의 행동이 이상하다고 느끼며 혼란스러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