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My name is…

김소현│My name is...
My name is… 김소현. 장소 소(所)에 빛날 현(炫)을 써요. 엄마가 옥편 펴고 마음에 드는 글자를 하나하나 골라 지어 주셨는데 그 장소에서 빛나는 사람이 되라는 뜻이에요.
1999년 6월 4일에 호주에서 태어났어요. 2003년 쯤 한국에 왔다는데 호주에서의 기억은 전혀 안 나요. 비행기도 꽤 많이 탔다는데… 하나도… 아하하.
1살 어린 남동생이 하나 있어요. 친구 같지만 요새는 동생도 저도 사춘기가 온 것 같아서… 최근 대화가 많이 줄었는데 그래도 고민 같은 부분도 그렇고 좀 통하는 것이 있는 것 같아요.
키는 앞으로 168cm 정도까지만 컸으면 좋겠어요. 운동을 좋아하진 않는데 키 크고 싶어서 줄넘기를 1년 정도 매일 했었어요. 하루에 천 개씩 하고 그랬거든요.
제 연기를 보면 아직 아쉬운 것이 정말 많아요. 예전에는 솔직히 표정 연기를 섬세하게 이어가는 걸 잘 못했는데 MBC 하면서 감독님이 확 확 넘어가지 않고 부드럽게 이어질 수 있도록 이끌어주셨어요. 많이 배웠어요.
밤부터 새벽까지 계속 비를 맞으면서 찍어야 하는 신이 있었는데 제가 덜덜덜 떨었더니 진구 오빠가 계속 핫팩을 쥐어주고 식어서 차가워지면 다시 데워줬어요. 오빠는 비를 안 맞고 있었기 때문에 제가 안쓰러워서 그랬던 것 같은데 엄청 고마웠어요.
진구 오빠는 평소에도 장난을 완전 많이 쳐요. 손 같은 데 조금씩 때린다거나. 그리고 요즘엔 자기가 막 잘생겼다고 농담도 많이 하는데, 그냥 인정해줘요. (웃음)
촬영 중에 조금 설레는 마음이 들기도 했어요. 하하. 그래도 워낙 친한 오빠여서 멜로 연기도 정말 편해요.

김소현│My name is...김소현│My name is...
점점 오빠와 삼촌의 기준이 헷갈리고 있어요. 예전에는 삼촌과 오빠는 수염이 있고 없고의 차이라고 생각했었어요. 이제 오빠라고 불러달라고 하시는 스태프 분들께는 웬만하면 그렇게 불러줘요.
영화 를 정말 재밌게 봤어요. 문근영 언니 역할이 정말 매력 있어서 그런 캐릭터를 꼭 한 번 해보고 싶어요. 완전 아줌마처럼 연기하기도 하고 4차원 같은 모습도 있잖아요. 그러면서도 당당하고. 그런 캐릭터가 나오는 로맨틱 코미디가 재미있어요.
공효진 언니의 연기를 좋아해요. 정말 딱 그 인물처럼 정말 편안하게 보여서 보는 저도 엄청 몰입하게 돼요. 대단해요. 저도 그렇게 진짜 그 사람처럼 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영화 의 혜린이는 대사를 안 하고 내면 연기 하는 부분이 많아서 되게 고민을 많이 했어요. 눈빛이 정말 중요한 거예요. 최대한 대본에 몰입하려고 많이 노력했어요. 오디션 준비할 때부터 그 역할을 하고 싶어서 불타올랐었으니까요. 헤헤.
혜린이는 좀 퀭해야한다고 하셔서 최종 오디션 전에 한 2~3일을 한 두 시간만 잤어요. 그랬더니 조금씩 다크 서클이 생기더라고요. 그때 저를 보신 분들은 “어, 얘 정말 어디 갇혀서 살다온 애 같다” 라고 하셨어요. (웃음)
사극 연기는 좋아하지만 역사에는 약해요. 사극을 많이 해서 잘 알 것 같기도 하지만… 하하하, 역사가 좀 어렵더라고요. 지금까지는 나쁜 역할로 했는데 나이가 좀 들면 어렵고 매력 있는 캐릭터로 사극을 해보고 싶어요.
학교는 많이 못 나갔지만 친구를 굉장히 잘 사귀는 편이라 학교생활도 잘 하고 있어요. 처음에는 친구들이 저를 좀 어려워했는데 제가 서슴없이 다가가니까 금세 친해지더라고요.
학교 선배 언니들도 저를 구경하러 오셔서 신기했는데 이제는 그냥 “아, 우리 학교에 저런 애 있지” 하는 정도예요. 하하하. 섭섭하진 않아요. 오히려 좋아요. 친언니 같이 잘 해주는 언니들도 많아요.
국어를 좋아하고 점수도 잘 나와요. 제 생각을 글로 쓰는 걸 좋아해요. 글짓기 대회 나가는 것도 좋아해요. 5학년 때 한 번 써봤는데 우수상을 받은 거예요. 그 때부터 계속 써 냈는데, 그러다보니까 최우수상을 받기도 하고 그랬어요. 그러다보니까 기분이 또 좋고. 헤헤.
커서도 계속 글 쓰고 책도 내보고 싶어요. 어려서부터 쓴 일기를 묶어 보고도 싶고, 소설도 써 보고 싶어요. 연기는 물론 계속할 거고요.

글. 이경진 기자 twenty@
사진. 채기원 ten@
편집. 김희주 기자 fif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