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파란, 감미로운 목소리와 하모니로 ‘압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가수 파란이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국환의 ‘타타타’를 재해석해 불렀다.

10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파란은 ‘불후의 명곡’의 ‘아름다운 노랫말’ 편에 다섯 번째 순서로 올랐다. 한층 더 성숙해진 감성과 하모니를 통해 무대를 압도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변함없는 가창력과 여유로운 무대매너로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지만 포레스텔라에게 아쉽게 패했다.

파란은 지난 9월 디지털 싱글 음반 ‘너와 나’를 발표하며 팀 활동을 재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