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김의 미스터리’ 김진우, 반전 사나이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미스김의 미스터리’ 방송화면 캡처. /

배우 김진우가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스페셜 ‘미스김의 미스터리'(극본 박선희, 연출 김신일)에서다.

김진우는 ‘미스김의 미스터리’에서 제품 개발 팀 팀장 최성민 역을 맡았다.

극 초반 최성민의 모습은 온화한 미소와 말투로 회사 여직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는 인물로 그려졌다. 하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그는 미스터 리(권혁수)에게 위장 취업한 산업스파이를 찾아줄 것을 부탁하며 회사를 위해 발 벗고 나서는 것처럼 보였으나, 그의 정체는 미스 김(다솜)이 찾던 회사 내 기밀자료를 빼돌리려고 한 장본인이었다.

앞서 보여준 부드러운 최성민이 아니라 숨겨온 본성을 드러내며 180도 달라진 얼굴로 미스터 리, 미스 김 등과 대립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극에 흥미를 이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