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준호·김종민, 정신혼미·호흡곤란 ‘입냄새 참기’ 게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1박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 2일’)의 코미디언 김준호와 가수 김종민이 입냄새를 견디기 위한 필사의 사투를 벌인다. 오는 14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1박 2일’은 경상북도 의성으로 떠난 ‘가을 여행 홍보 CF’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김준호, 김종민이 일생일대 목숨 건 빅매치를 펼쳤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 속 김준호, 김종민은 서로의 얼굴에 붙은 종이를 떼기 위해 입바람을 불고 있는 모습이다. 묵직한 뱃심을 끌어올릴 듯 두 볼이 빵빵하게 부풀어 오른 김종민의 모습은 그가 얼마나 절박한지 엿보게 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든다. 김준호 역시 김종민의 미세한 움직임도 허락하지 않겠다는 듯 그의 어깨를 붙잡은 채 거세게 입바람을 부는 등 이들의 막상막하 맞대결을 기대하게 한다.

이 날 김준호, 김종민은 게임 시작과 동시에 트림을 남발하며 기선 제압에 나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종이 떼기에 몰두한 나머지 입냄새를 참아야 하는 역경이 강해져 버린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1박 2일’ 제작진은 “김종민은 김준호의 입냄새 살포가 시작되자마자 호흡 곤란은 물론 혼미해진 정신으로 ‘구급차 불러주세요’ ‘소독약이랑 방독면 주세요’라고 소리쳐 모두를 파안대소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김준호 또한 1분 넘게 벌어진 사투 끝에 “지옥을 맛봤다”며 예상치 못한 김종민의 입냄새에 기진맥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김준호의 막강한 입냄새에 목에 달고 있던 마이크까지 고장 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하는 등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혼전이 벌어졌다고 해 이번 게임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