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조동화 선수와 어깨동무..벅찬 감동에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박성광이 야구 선수 조동화의 은퇴식 무대에 섰다. 벅차오르는 감정에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박성광은 조동화 선수 은퇴식 무대에 오르자 긴장했던 매끄러운 진행 솜씨를 뽐냈다. 관객들을 향해 “행복 리포터 박성광”이라고 인사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사진에는 박성광이 조동화 선수의 어깨를 감싼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훈훈함을 더한다.

박성광은 전광판에 흐르는 영상을 보고 울컥하며 눈물 보인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박성광이 갑작기 터진 눈물을 들키지 않기 위해 손으로 눈물을 훔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고 귀띔했다.

이어 “박성광의 매니저는 은퇴식 시작 전 긴장한 박성광을 걱정하며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은퇴식이 끝난 뒤에는 박성광에게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고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