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오랜만에 ‘개그콘서트’ 출연, 떨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김준현이 오랜만에 KBS2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면서 “떨린다”고 털어놨다.

김준현은 오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개그콘서트’에 출연한다. 그는 유민상, 김민경과 더불어 코너 ‘해봅시다’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해봅시다’는 광고주의 까다로운 요청과 다르게 광고의 완성도는 떨어지는 개그로 웃음을 선사하는 코너다. 이성동·정해철·이상은·장하나의 신선한 아이디어와 반전 있는 광고가 유쾌함을 더한다.

김준현·유민상·김민경은 인기 광고 모델로 내비게이션 광고 콘셉트에 맞는 연기를 펼친다.

김준현은 녹화를 앞두고 “오랜만에 ‘개그콘서트’에 오니 떨린다. 후배들 코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박성광이 웃겼다고 들었다. 더 웃겨야 할 텐데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