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연애 세포 자극하는 ‘주말 남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제3의 매력’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강준이 ‘주말 남친(남자친구)’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에서 시청자들의 ‘연애 감정’을 자극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2일 방송된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에서 온준영(서강준)은 이영재(이솜)를 향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준영의 귀여운 매력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준영은 다른 남자의 머리는 감겨주지 않기로 약속한 영재가 최호철(민우혁)의 머리를 감겨주는 모습을 보고 오해했다. 까칠해진 준영으로 인해 눈치를 보는 형사들과 호철을 보고 자신과 비교하며 좌절하는 준영의 모습은 극에 재미를 더했다.

단단히 토라진 준영은 영재와 거리를 두려고 했지만, 이미 사랑에 빠진 자신의 마음은 뜻대로 되지 않았다. 영재에 대해 잘 아는 준영은 그의 뒤를 따르며 조심스럽게 챙겨줬다. 마치 ‘키다리 아저씨’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후 준영은 바다가 보고 싶다는 영재의 말에 즉시 바다로 달려가 마음을 보듬어주고, 입맞춤을 나누는 등 달콤한 면을 보여줬다.

이처럼 회를 거듭할수록 호응을 얻고 있는 ‘제3의 매력’의 인기 중심에는 서강준이 있다. 현실에 있을 법한 남자친구의 소탈한 매력부터 누구보다 연인을 아끼는 사랑에 빠진 눈빛과 달콤한 내레이션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기 충분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