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사돈연습’, 가상과 현실 넘나들며 ‘설렘 유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아찔한 사돈연습’ 방송화면 캡처. /

tvN 가상결혼 리얼리티 프로그램 ‘아찔한 사돈연습’에서 장도연, 남태현 커플과 오스틴강, 경리 커플이 현실 같은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줬다. 지난 12일 방송을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도연과 남태현의 호흡이 빛을 발했다. 궁합을 보러 간 두 사람은 전문가에게 “잘 맞는다. 관상도 맞다”는 이야기를 듣고 환하게 웃었다.

남태현은 이어 술을 곁들이며 장도연과 대화를 나눴다. 장도연은 물론 지켜보는 어머니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어색해하는 장도연에게 남태현은 “부부라는 포맷을 버리고 진짜로 날 좋아해 봐”라며 “나는 누나 좋은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오스틴강과 경리는 식당에서 데이트를 이어나갔다. 다소 부족한 한국어 탓에 경리에게 큰 웃음을 안긴 오스틴강은 “바보 같아 보여도 와이프가 웃으면 상관없다”는 말로 장모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후 오스틴강은 태풍으로 인해 갑자기 변경한 일정으로 레스토랑을 열어야 했다. 일을 도와주겠다는 경리와 뜻밖의 스쿠터 데이트를 즐겼고, 한층 가까워진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뿐만 아니라 오스틴강은 결혼 기념으로 깜짝 기념 떡을 준비했다. 매일 만나는 시장 상인들에게 오스틴강은 계속 “내 와이프”라며 “오늘 결혼했다”고 알렸다. 이를 지켜보는 가상 사돈들은 “어울린다”를 연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