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이 보고 있다’ 권유리, 변신은 성공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대장금이 보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

그룹 소녀시대이자 배우 권유리가 변신에 성공했다. MBC 새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를 통해서다.

권유리는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대장금이 보고 있다’에서 영업팀 신입 사원 복승아 역을 맡았다. 승아는 첫 영업을 위해 간 스포츠센터에서 자신의 실수로 계약이 불발될 위기에 처하자, 킬힐을 벗어 던지고 열정적으로 춤을 추는 등 고객의 기분을 맞추기 위해 애썼다.

더불어 먹는 것에 즐거움을 몰랐던 승아는 사수로 절대미각인 한산해(신동욱)를 만나, 냉동 삼겹살과 칼국수를 곁들여 먹으며 맛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며 이목을 끌었다.

권유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온몸을 불사르는 춤은 물론 폭탄주를 제조하는 현란한 손놀림에 다채로운 표정까지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랑스러운 매력과 생동감 넘치는 맛 표현으로 계속해서 활약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