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첫 합숙 돌입…본격 트레이닝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언더나인틴’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의 10대 참가자들이 본격 연습에 돌입했다.

‘언더나인틴’ 제작진은 13일 “지난 12일부터 ‘언더나인틴’ 참가자들이 합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합숙에 돌입한 총 57명의 10대 참가자들은 입소와 동시에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MC 김소현을 비롯해 보컬 파트 크러쉬와 솔지, 랩 파트 다이나믹 듀오, 퍼포먼스 파트 슈퍼주니어 은혁까지 10대 참가자들을 위한 스타 디렉터 군단도 총 출동해 지원할 계획이다.

실력을 갖춘 총 57명이 모인 ‘언더나인틴’은 10대를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각 부문 실력자들을 조합해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하는 게 목표다. 오는 11월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