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윤성호 “강호동, 중국에서 인기 많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아는 형님’

코미디언 윤성호가 “중국에서 JTBC ‘아는 형님’이 인기”라고 말했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아는 형님’을 통해서다.

이날 ‘아는 형님’에는 모델 겸 방송인 홍진경을 비롯해 코미디언 남창희·김인석·윤성호 등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윤성호는 중국에서의 유학 생활을 털어놨다. 그는 “최근 중국에서 2년간 중국어를 공부했다”면서 “‘아는 형님’이 중국에서 인기가 많다. 특히 강호동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고 해 강호동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아는 형님’ 제작진은 “윤성호는 ‘아는 형님’ 멤버들에게 중국 팬들에게 통할 수 있는 중국어 강의에 나섰다. 각자에게 맞춤형 말을 알려줬지만 형님들은 한국어로 번역한 문장을 듣고 큰 웃음을 터뜨렸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