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김의 미스터리’ 김다솜, 다채로운 매력…’변신 성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미스김의 미스터리’ 방송화면 캡처. /

배우 김다솜이 연기 변신을 통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스페셜 2018 ‘미스김의 미스터리'(극본 박선희, 연출 김신일)을 통해서다.

김다솜은 ‘미스김의 미스터리’에서 빛나그룹의 초경량신소재기술을 빼가려는 산업 스파이를 찾기 위해 위장 취업한 미스김 역을 맡았다.

미스김은 이기준(권혁수)에게 스파이로 오해를 받으며 감시 당했다. 이에 미스김은 기준에게 자신의 정체를 공개하며 진짜 스파이를 잡기 위해 공조할 것을 제안했고,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진짜 산업 스파이인 최성민 팀장(김진우) 잡기에 성공했다.

반전도 있었다. 미스김은 국정원 산업기밀보호센터 특별수사본부의 빛나그룹 정보원일 뿐만 아니라 빛나그룹 회장의 딸이었다. 미스김은 최성민 팀장의 자리인 제품 개발팀의 팀장으로 다시 등장해 화려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주위를 놀라게 했다.

김다솜은 ‘미스김의 미스터리’를 통해 코믹하면서도 치밀하고 똑 부러지는 면모, 미묘한 로맨스 연기 등 다채로운 변신으로 시도했다. 그는 이번 캐릭터를 매끄럽게 보여주기 위해 수수한 옷차림에 큰 안경 등 외모부터 직접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관계자에 따르면 장면마다 극적 재미를 높이기 위해 권혁수와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는 등 고민을 거듭하고 노력을 기울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