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 오늘(13일) 고독한 ‘뱅뱅뱅’ 공개…파격 그 자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 /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의 이색 팬미팅 현장이 공개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서다.

유병재는 이날 방송에서 팬미팅 준비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반주와 관객들의 무반응으로 완성된 파격 무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붉은 재킷을 입고 여성 안무가 사이에서 당찬 자세를 취하고 있는 유병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는 유병재가 팬들을 위해 준비한 그룹 빅뱅의 ‘뱅뱅뱅’의 안무라고 한다. 사뭇 진지한 그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유병재의 이번 팬미팅은 소리를 내지 않고 오직 채팅으로만 소통하는 콘셉트이다. ‘뱅뱅뱅’ 역시 유병재의 거친 숨소리만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처럼 울려 퍼졌다고 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팬들도 숨죽인 ‘무반응’으로 매니저마저 당황하게 만들었다”며 “어떤 파격적인 모습이 펼쳐질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