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X천정명의 ‘설렘주의보’…’마성의 기쁨’ 후속으로 31일 첫방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천정명(위쪽), 윤은혜/사진제공=(유)설렘주의보

천정명과 윤은혜가 주연을 맡은 새 드라마 ‘설렘주의보’가 오는 31일MBN에 편성을 확정했다.

이날 오후 11시 ‘마성의 기쁨’ 후속으로 방송될 ‘설렘주의보’는 독신주의 철벽남인 스타닥터 차우현(천정명)와 연애 지상주의자인 톱 배우 윤유정(윤은혜)이 각자의 말 못할 속사정으로 가짜 스캔들을 만들어 내면서 벌어지는 예측불허 위장 로맨스 드라마다.

천정명은 스펙 짱짱한 여자들의 대시에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인기 의사 ‘차우현’ 역이다. 아이돌 부럽지 않게 잘 나가는 그지만 정작 연애에는 별 관심이 없다. 사랑도 여자도 믿지 않는 독신주의 철벽남이다.

극 중 윤은혜는 톱배우 ‘윤유정’ 역을 맡는다. 로코의 여왕이라 불리는 톱스타지만 실상은 ‘연애 바보’ ‘연애 무식자’. 드라마와 영화 속에서는 늘 해피엔딩인 연애가 현실에서는 늘 지독한 새드엔딩이다. 그러나 운명의 남자를 만나 가슴 따뜻한 사랑에 푹 빠지고 싶은 로망을 안고 사는 연애지상주의자이기도 하다.

겉으로는 무엇 하나 부족할 것 없어 보이지만 ‘사랑’ 때문에 힘겨워하는 두 남녀가 위장 연애를 시작하면서 서로를 이해해가고 사랑에 대해 알아가는 내용이 담길 예쩡이다.

천정명은 ‘마스터-국수의 신’ ‘하트 투 하트’ ‘여우야 뭐하니’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윤은혜 또한 ‘보고싶다’ ‘아가씨를 부탁해’ ‘커피프린스 1호점’ ‘궁’ 등 멜로와 로코를 넘나들며 활약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로맨스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두 사람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즐겁게 촬영 중이니 천정명과 윤은혜의 조합을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