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진심 털어놨다…건강검진 중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가 이제껏 드러내지 않았던 속마음을 털어 놓는다.

오늘(1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와 함께 건강검진에 나선 기안84의 버라이어티한 하루가 펼쳐진다.

기안84는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내원했다. 건강하게 살지 않았던 지난 날을 회상하며 걱정가득한 모습을 보인다. 특히 아침부터 대장내시경 약으로 한바탕 소동을 벌였던 그는 함께 검진을 받는 김충재와 동병상련을 나누며 건강검진 동반자로서 서로를 의지했다.

건강검진 내내 긴장하며 진땀을 흘리던 기안84는 급기야 눈물을 흘린다. 그는 건강검진 도중 “엄마가 보고싶다”며 김충재에게 전화를 부탁, 엄마와 안부를 나누던 중 터진 울음이 멈추지 않아 결국 전화를 끊고는 한참을 더 울었다고.

평소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에서 무덤덤하고 매사에 무신경한 면모를 보여줬기에 이번 방송에서 보일 눈물이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좀처럼 속마음을 내비치지 않던 그의 눈물은 어떤 의미일지, 그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안84의 눈물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5분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