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영화 ‘청설’ 수입 두고 배급사 간 갈등 원만히 해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청설’ 포스터/사진제공=오드

영화사 오드와 진진이 대만 로맨스영화 ‘청설’의 국내 재개봉과 관련한 배급 문제를 두고 원만하게 협의했다.

영화수입배급사협회(이하 협회)는 12일 오후 협회, 오드, 진진이 두 차례 만남을 갖고 영화 ‘청설’과 국내 배급과 관련한 문제를 협의했다고 밝혔다.

오드는 진진으로부터 이미 계약된 서류가 있다는 공문을 받았지만, 진진을 상대로 좀 더 적극적으로 확인하지 못하고 대만회사와 진진과의 기계약이 취소됐다는 내용만을 수차례 확인, 계약을 추진한 점에 관해 진진 측에 사과했다. 진진은 오드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진진은 ‘청설’ 기계약에 대하여 AFMA arbitration 통해 대만회사 트리아그램 필름을 상대로 중재판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협회는 두 회사의 분쟁상황을 성명서를 발표하기 사전에 충분히 중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또한 이번 일을 계기로 협회의 설립 취지이기도 한 ‘국내외에서의 불필요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극장 및 디지털 시장에서의 공정한 유통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진진은 ‘청설’ 수입을 위해 트리아그램 필름 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계약서 초안을 수령했으나, 계약 진행 도중 트리아그램 측으로부터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회사가 있어 계약을 변경하거나 취소하자는 요청이 왔다고 밝혔다. 진진은 ‘청설’ 계약이 합법적으로 성립됐다고 트리아그램에 알렸으나, 트리아그램은 계약이 취소됐다고 통보했다. 트리아그램은 오드와 계약을 맺고 국내 배급을 추진해왔으나 진진은 이중계약을 주장했다. 오드는 진진이 계약 협상 또는 체결 단계까지 갔다는 것은 전혀 알지 못했으며, 영화 수입에 있어 적합한 절차를 거쳤다고 반박한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