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레전드X웬디 ‘Written In The Stars’, 美 언론 주목 “K팝의 또 다른 성취”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드벨벳 웬디, 존 레전드/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팝 스타 존 레전드(John Legend)와 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컬래버레이션 신곡 ‘리튼 인 더 스타스(Written In The Stars)’로 고품격 감성 케미를 선사한다.

‘스테이션 영'(STATION X 0)의 다섯 번째 곡으로 선보이는 존 레전드와 웬디의 듀엣곡 ‘리튼 인 더 스타스’가 오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리튼 인 더 스타스’는 잔잔한 기타 연주가 인상적인 R&B 발라드 장르의 곡으로 곡이 진행될수록 더해지는 그루비한 베이스와 리드미컬한 드럼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별에 진정한 사랑이 새겨져 있어 시간이 지나고 멀리 떨어져 있어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인연에 대한 이야기를 가사에 담아 감성을 한층 배가시킨다.

존 레전드는 그래미 어워즈 10회 수상은 물론 ‘EGOT(에미, 그래미, 오스카, 토니상)’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 웬디는 레드벨벳 활동을 비롯해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드라마 OST 등으로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인 만큼 이번 듀엣곡을 통해 선사할 두 사람의 하모니에 더욱 기대가 쏠리고 있다.

더불어 빌보드, 보그 등 미국 언론도 존 레전드와 웬디의 만남을 주목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번 컬래버레이션에 대해 빌보드는 “EGOT 수상자 존 레전드가 K팝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첫 협업”이라고 소개했으며 보그는 “K팝이 또 다른 성취를 이뤘다”고 언급해 글로벌한 관심을 실감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