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vs엄현경, 딱 마주친 두 사람…’긴장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숨바꼭질’/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MBC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에서 살벌한 분위기가 흐르는 이유리와 엄현경의 만남이 포착됐다.

‘숨바꼭질’ 제작진은 12일 이유리와 엄현경이 맞대면하고 있는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우연한 만남으로 인연이 시작된 두 사람. 이들은 함께 술 친구를 할 정도로 급속도로 친해졌지만, 하연주(엄현경)과 결혼을 약속한 차은혁(송창의)가 민채린(이유리)을 마음에 품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철천지원수보다 못한 관계로 급변했다. 서로의 약점을 손에 쥔 채, 만나기만 하면 대립각을 세웠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는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팽팽한 눈빛을 주고받고 있다. 나무 뒤에 숨어 하연주를 바라보다 행여나 누군가 그 모습을 발견하게 될까 두려워하는 채린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가슴을 조마조마하게 만든다. 반면 하연주는 무언가 감추고 있는 듯한 채린과 반대로 얼음장처럼 차가운 눈빛이다. 둘 사이에 어떤 비밀이 감추어져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친정집으로 다시 돌아온 채린은 어릴 적 수아가 해란(조미령)과 함께 즐겨 부르던 노래를 하연주가 부르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특히 민수아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전전긍긍하고 있는 채린과 점차 어릴 적 기억들과 마주하며 의구심을 갖는 하연주가 진실을 되찾고 운명을 바꿀 수 있게 될 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다. 지난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4회가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