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호시X워너원 박우진, ‘댄싱하이’ 스페셜 심사위원 출격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세븐틴 호시, 워너원 박우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세븐틴 호시와 워너원 박우진이 KBS2 ‘댄싱하이’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출격한다.

‘댄싱하이’ 측은 12일 “세븐틴 호시와 워너원 박우진이 마지막 댄스 배틀의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합류하게 됐다”면서 “춤을 사랑하는 아이돌 대표 춤꾼 두 사람이 10대 댄서에게 공감되고 도움이 되는 조언으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세븐틴 호시는 팀의 타이틀 곡 안무는 물론 수록곡의 안무까지 참여하는 등 안무 능력을 장착한 퍼포먼스 실력자로 알려져 있다. 박우진은 워너원의 메인 댄서로 여심을 사로잡는 강렬한 퍼포먼스와 탁월한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아 왔다. 이에 ‘댄싱하이’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변신할 세븐틴 호시와 워너원 박우진이 춤을 사랑하는 춤꾼으로서 10대 댄서들에게 어떤 심사평으로 도움이 되는 이야기들을 들려줄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제이블랙-하휘동-팝핀현준 등 각 분야 대표 춤꾼들도 심사위원으로 함께 등장할 예정이어서 특별한 조합의 ‘춤벤져스’ 5인이 10대 댄서들과 나눌 특별한 교감에도 관심을 집중시킨다.

‘댄싱하이’ 측은 “파이널 배틀 무대인 만큼 특별한 다섯 분을 심사위원으로 모시게 돼서 영광”이라면서 “각 분야를 대표하는 춤꾼들이 10대 댄서들에게 애정을 가지고 들려줄 전문적인 심사평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댄싱하이’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