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고수, 母 이식 심장 이송 중 사고…긴박한 전개에 시청률 상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흉부외과’ 11, 12회/사진제공=SBS

SBS ‘흉부외과’의 고수가 어머니에게 이식할 심장을 가져오다 교통사고를 당하는 내용이 그려지면서 최고시청률 9.1%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흉부외과’ 11, 12회는 현목(남경읍 분)이 몰래 비자금을 만들었던 현일(정보석 분)에게 병원을 떠나라고 엄포를 놓았다. 하지만 현목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됐다. 병원으로 옮겨진 현목은 석한(엄기준 분)에게 자기 대신 딸인 수연(서지혜 분)을 살려달라고 부탁하곤 숨을 거뒀다.

태수(고수 분)는 가슴에 철근이 박힌 수연의 수술에 참여했다. 태수는 석한과 함께 그녀를 살리기 위해 혼신을 다했다. 밤에 시작된 수술은 아침이 돼서야 겨우 끝났다. 하지만 수연의 의식은 쉽게 돌아오지 않았다. 병원 사람들은 가망이 없다고도 했고, 심장이식이 살아날 유일한 방법이라고도 했다.

현일은 형인 현목의 사망선고를 직접 한 뒤 장례를 치뤘다. 희동(안내상 분)은 현일을 병원장이 아니라 이사장으로 부르며 아부했다. 현일도 내심 그 소리가 마음에 들었다. 수연의 수술을 참관한 그는 “꼭 살려내야 한다”고 다그치며 현목과 석한 사이에 있었던 일에 대해 궁금해했다.

심장이식을 기다리던 태수의 엄마 정애(이덕희 분)에게는 심장기증자가 나타났다. 태수는 석한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수술 후 고향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장을 가지러 가던 태수와 승재(오동민 분)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의식을 잃었던 태수는 병원에서 눈을 떴다. 그 사이 석한은 정애가 아니라 수연의 수술장에 들어가 있었다. 태수는 그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이하 동일)으로 11회, 12회가 전회보다 오른 시청률을 보엿다. 각각 7.8%(전국 7.4%)와 8.5%(전국 8.3%)를 기록했다. 그리고 최고시청률은 9.1%까지 치솟았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는 각각 8.2%(전국 7.4%)와 9.9%(전국 8.8%)를 기록했고, KBS2 ‘오늘의 탐정‘은 2.0%(전국 2.0%)와 2.4%(전국 2.2%)를 보였다.

‘흉부외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