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20년 만에 시상식 선다…’아시아태평양어워즈’ 단독 MC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APAN STAR AWARDS’ 포스터 / 사진제공=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가 12일 “드라마 시상식 ‘케이스타그룹과 함께하는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에 배우 김승우가 단독 MC를 맡는다”고 밝혔다.

김승우는 “20년 만에 시상식 무대에 서게 되어 두렵기도 하지만 무척 설렌다. 배우들의 축제인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가 즐겁고 유쾌한 최고의 시상식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는 배우 중심의 시상식으로 MC 역시 배우로 선정했다. 특히 시상식의 1MC는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가 최초로, 김승우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에 시선이 모아진다.

또한 올해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 베스트 매니저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던 김민숙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요청으로 베스트 매니저상의 수상자가 배성은 HM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최종 확정됐다.

배성은 대표는 박해일, 이상우와 데뷔 때부터 15년 이상을 함께 하고 있다. 현재 HM엔터테인먼트에는 박해일, KBS2 ‘같이 살래요’로 장편 드라마 남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라있는 이상우를 비롯해 성지루, 한상진, 우희진, 손화령, 안기영 등이 소속돼 있다.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 집행위원장인 연매협 손성민 회장은 “한류의 중심은 대한민국 전 채널의 K드라마다. K드라마의 최고의 주인공은 배우다. ‘2018 APAN Star Awards’가 배우들의 최고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2년 시작돼 올해 6회 째를 맞은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는 국내 전 방송국에서 온에어 된 전 채널의 드라마와 그 작품에 출연한 배우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상식이다. 오는 10월 13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되며 송창의 PD의 기획 및 총연출로 tvN을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