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한지민X황민현, 마성의 입담 매력…새 시즌에도 木 예능 강자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한지민, 황민현 / 사진=KBS 방송화면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가 배우 한지민의 출연으로 시청률 수도권 3.2%(2부 기준), 전국 3.0%(2부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해투4’가 부산으로 떠난 MC 유재석-전현무-조세호, 스페셜 MC 지상렬-워너원 황민현이 남다른 입담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무엇보다 게스트로 출연한 한지민은 귀여운 애교부터 소탈한 입담까지, 마성의 매력을 터뜨리며 웃음 핵폭탄을 안겼다.

부산 국제 영화제의 사회를 맡은 한지민을 만나기 위해 다섯 명의 MC는 부산을 직접 찾았다. 무엇보다 멋드러진 부산의 야경이 한지민과의 생생한 토크 분위기를 배가시키며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한지민은 솔직한 입담과 남다른 예능감으로 중무장해 MC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한지민은 “전현무에게 서운한 적이 있다”며 “전현무가 한 방송에서 내게 전화를 했다. 새 번호를 알려줬는데도 굳이 예전 번호로 전화를 해 내가 전화를 받지 않은 그림이 됐다”고 말하며 ‘전현무 몰이’를 시작했다. 이어 안절부절 못하는 전현무를 향해 “제 번호를 저장 안 하셨나 보다. 정말 서운하다”며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어 한지민은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하게 된 사연, 가족 이야기 등 ‘한지민에 대한 모든 것’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특히 한지민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아는 와이프’ 속 아줌마 연기를 위해 언니를 참고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한지민은 “언니가 아들만 둘이다. 아무래도 언니가 제일 가까이에서 육아를 하고 있어 자주 들여다 보게 됐다”며 “언니가 화를 내긴 하지만 드라마보다는 아니다”며 급쉴드를 펼쳐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한지민은 조카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또 다른 코너 ‘친구夜식당’에는 한지민의 절친 특급 스타 박형식-걸스데이 혜리-빅스 엔이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한지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며 보기만 해도 군침도는 야식을 추천했다. 이에 한지민은 박형식-혜리-엔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해 안방 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마지막 코너 ‘클릭 클릭 챌린지’에서 한지민은 애교덩어리로 변신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절로 올라가게 만들었다. 한지민은 100만뷰를 달성하기 위해 극강의 애교 ‘꾸꾸까까’를 선보이는가 하면 “자기야 뭐해? 아직 안 잤어?”, “나 기다리지 말고 먼저 자고 있어~ 사랑해” 등 현실 여친 버전의 달콤한 말들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한지민이 100만뷰를 달성해 기부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스페셜 MC 황민현은 지난 5월 벌어진 ‘황민현 복근 대란’에 해명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황민현은 “복근 노출 사고가 사고였다”며 “옷핀을 깜빡해 복근이 노출되고 말았다”며 그 전말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월드 투어를 하면서 복근이 없어졌다. 다시 운동을 하고 있다”며 복근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황민현은 “평소 한지민이 이상형이다”라며 한지민을 향한 달콤한 세레나데를 선보여 여심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