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X정소민, 같은 아픔 공유…가까워지는 마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일억개의 별’ 방송 화면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에서 서인국·정소민이 화상 흉터와 함께 부모의 부재에 대한 상처를 공유하며 서로에게 한 발 다가섰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숨길 수 없는 감정의 동요를 느끼면서 공감대까지 형성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일억개의 별’ 4회 방송은 김무영(서인국 분), 유진강(정소민 분)이 서로의 몸에 새겨진 화상 흉터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의 상처를 함께 공유하며 한 발자국 가까워졌다. 진강은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간직한 무영에게 마음이 흔들리면서 그만을 위한 따뜻한 주문처럼 “꼬이지마”라고 말했다. 더욱이 두 사람이 어릴 적 해산에서 자랐다는 공통점이 밝혀지면서 운명으로 얽힌 관계 발전을 엿보게 했다.

무영은 백승아(서은수 분) 어머니에게 뺨을 맞는 진강의 모습을 보고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됐다. 서러움과 창피함을 느낀 진강은 무영에게 “이게 다 너 때문이야. 가라고 좀 제발”이라고 괜히 화풀이를 했다. 무영은 자신에게 모진 말을 쏟아냈던 진강의 슬픔에 젖은 눈망울을 떠올리며 동요했다. 이는 향후 변화될 무영의 감정과 두 사람의 관계를 엿볼 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 유진국(박성웅 분), 유진강이 친남매가 아니라는 비밀이 공개됐다. 진국의 동료이자 강력3팀장 이경철(최병모 분)은 그에게 진강을 만났던 것을 언급하며 “유진국, 유진강.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까지 썼더라. 그 때 그 꼬마애 맞죠? 못 알아 볼 뻔 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진국은 경철의 말에 긴장한 듯 경직됐다. 탁소정(장영남 분)은 “잊어. 벌써 25년 전이야. 세월이 그만하면 그만해도 되는 거야”라며 진국을 위로했다. 과연 25년 전 사건이 무엇인지, 진국이 두려워하는 과거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진국은 여대생 살인사건에 김무영을 용의 선상에 올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범행 현장에 있던 스노우볼 순서를 똑같이 말하고 집에 죽은 여대생을 살해한 트로피가 발견되는 등 모든 물증이 김무영을 가리켜 그가 진짜 살인용의자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그 사이 임유리(고민시 분)는 점점 가까워지는 무영과 진강의 모습에 질투를 폭발시켰다. 특히 임유리는 무영의 지금껏 본 적 없는 소년 같은 얼굴과 유진강에게만 비밀을 털어놓는 모습에 동요했다. 급기야 교통사고를 일으켜 진강의 목숨을 위협하기도 했다. 진강을 위험에 몰아넣은 임유리의 속내는 무엇일까.

방송 후 시청자들은 각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갈수록 흥미진진” “이런 긴장감 좋다” “모든 배우들 연기 다 대박” “진강이 너무 착함” “오늘은 무영, 진강 둘다 안쓰럽다. 근데 참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의 미스터리 멜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