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김도연, “멜론 DJ 녹음하며 멤버들 다같이 눈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위키미키,김도연,쇼케이스

그룹 위키미키 김도연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KISS, KICK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멜론 DJ 녹음 과정에 대해 말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위키미키의 멤버 김도연이 “멜론 DJ를 녹음하며 멤버들이 다들 울음이 터졌다”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4시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KISS, KICKS'(이하 ‘키스, 킥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키스, 킥스’에는 타이틀곡 ‘Crush’를 비롯해 ‘True Valentine”Dear.’까지 총 세 곡이 수록됐다.

‘Dear.’는 앨범에서 유일하게 잔잔하고 아기자기한 감성의 팝 곡으로, 위키미키 멤버들의 음색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최유정은 이 곡에 대해 “녹음할 때 멤버들을 떠오르게 하는 가사가 많아 멤버들을 생각하며 노래했다”고 했다.

김도연은 “멜론 DJ 녹음 당시 각자 멤버들에게 편지를 읽어주는 시간이 있었다. 그때 배경음악으로 ‘Dear.’가 깔렸다”며 “멜로디, 가사도 감성적이어서 눈물이 난 것 같다. 저희가 또 한 번 똘똘 뭉치게 된 곡 같다”고 말했다.

위키미키는 오는 12일 KBS2 ‘뮤직뱅크’을 비롯해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