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포박 당한 소지섭, ‘블랙 요원’의 과거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이하 ‘내뒤테’)에서 소지섭의 지옥 탈출기가 예고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3년 전 폴란드에서 암살자 케이(조태관)와 혈투를 벌이다 총상을 입은 김본(소지섭)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났다. 심한 부상을 얻고도 어떻게 한국을 오게 됐는지, 왜 은둔생활을 선택했는지 김본의 과거 행적은 여전히 시청자들에게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11일 방송에서는 총상으로 정신을 잃은 김본의 이후 행적이 밝혀진다. 극중 NIS(국정원) 안가(安家)인 R3에 끌려온 지난 과거의 한 조각이 심장을 저리게 만들 작정이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양팔이 포박된 채 의자에 묶여있는 김본의 모습이 담겼다. 심한 고문 흔적 때문인지 엉망이 된 모습으로, 음침한 분위기와 어우러져 범상치 않은 상황을 느끼게 한다.

사진 속 김본은 옴짝달싹 못하고 있지만 매섭게 노려보는 눈빛은 살아있다. 그의 날카로운 시선 끝에 누가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본은 이곳에서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한다. 소지섭의 화려한 액션 연기도 예고됐다.

이밖에도 이번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에게 수수께끼 같은 궁금증을 안긴 타로카드 사이트의 비밀 등 거대 음모 세력의 실체에 한 발 더 다가선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김본이 적의 동태를 살피는 타로카드 사이트에서 암살자 마법사 카드가 아니라 새로운 여사제 카드가 등장해 새로운 긴장감을 안겼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