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숨은 주역 최무성X김혜은X윤주만, ‘NEW 인생술집’에 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NEW 인생술집’ 최무성(왼쪽부터), 김혜은, 윤주만/사진제공=tvN

tvN ‘NEW 인생술집’에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숨은 주역들인 배우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한다.

11일 방송되는 ‘NEW 인생술집’에서는 개성 있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는 최무성은 ‘미스터 션샤인’의 다양한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그는 “가장 힘들었던 촬영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홍파(서유정 분)가 죽어 매달려 있던 장면”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눈앞에 처참하게 죽어있는 모습을 보고 표현해야하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 감정적으로 연기를 해야 하는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말해 공감을 일으켰다.

명품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혜은 역시 ‘미스터 션샤인’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특히 아들 역할을 맡았던 변요한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요한이의 눈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눈물이 났다. 슬픔과 기쁨이 함께 공존하는 눈”이라고 하면서 “성품도 훌륭하고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도 자처했다. 연기적으로도 오히려 내가 도움을 받은 것 같다”고 변요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인 낭인 유조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윤주만은 강렬한 외모와 달리 아재 개그를 좋아한다는 뜻밖의 사실을 털어놓는다. 그는 “내가 전파하기 시작해 나중에는 연석이도 아재 개그를 하기 시작했고 둘이 배틀을 하는 지경까지 갔다”며 증거 영상까지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윤주만은 1년간의 촬영 동안 많은 신을 함께 소화했던 유연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연석이가 항상 밥을 샀다, 본인도 작은 역할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올라온 터라 조·단역 배우들의 불안정한 수입과 생활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이해를 했다”고 고백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NEW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