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김의 미스터리’ 권혁수 “데뷔 6년만 첫 주연, 꿈 이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권혁수가 11일 어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다섯 번째 작품 ‘미스김의 미스터리’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배우 권혁수가 데뷔 6년 만에 첫 공중파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다섯 번째 작품 ‘미스김의 미스터리’의 기자간담회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열렸다. 배우 다솜, 권혁수와 김신일PD가 참석했다.

이날 권혁수는 데뷔 6년 만에 첫 주연을 맡은 소감에 대해 “가슴이 벅차오른다. 꿈을 꾸면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내가 보여준 게 아닌가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예능 연기, 콩트 연기, 드라마 연기 어느 분야에서 다 부족한건 사실이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예능 출연이 많은데 내가 재밌게 잘 하나보다.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사실 드라마를 계속 해왔는데 내가 (예능에 비해) 임팩트가 적었던 것 같다. 드라마에서는 누군가를 보좌하고 조력자 역할을 하다보니 필요한만큼의 양념을 써서 자극을 드리지 못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권혁수는 “KBS 드라마 스페셜의 첫 주연이 가슴 벅차기도 하지만 ‘미스김의 미스터리’의 미스터 리 역할이 분석하기 수월했다. 대본이 너무 재밌어서 빨리 읽었다”며 “촬영 내내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누구보다 뜨거운 여름이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